학술행사

학술행사

국내학술심포지엄

  • 국내학술심포지엄
  • 국제학술심포지엄
  • 학문후속세대 심포지엄

[제50회 국내학술심포지엄] 2023.03.17 분단의 학지- 남북의 역사, 예술, 국제관계

조회수 692 link 복사

항 목 내 용
일 시 2023년 3월 17일
장 소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1311호
취 지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은 3월 17일에 제 50회 국내학술심포지엄 '분단의 학지- 남북의 역사, 예술, 국제관계'를 개최했다.
포스터

올해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70년, 1948년 남북에서 각각의 정부가 출범한지는 75년이 되는 해이다. 남북의 이데올로기 차이는 역사, 문화, 국제관계에 대한 이해의 차이로 이어지고 있다. 


통일인문학 연구단은 인문학국(HK+) 2단계 사업으로 분단 이후 지속된 남북의 학문 체계를 통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는 교과서를 중심으로 남부기 역사를 이해 및 서술하고 교육하는 방식을 분석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정진아 통일인문학연구단 교수는 '남북의 해방 3년사 인식 고등학교 (한) 국사, 조선력사 및 혁명력사의 서술 변화를 중심으로'를 발표했다. 남북이 가장 다른 역사 인식을 보이는 해방의 주체, 모스크바삼상회의, 남북협상, 단독정부 수립 드으이 사건을 중심으로 남의 고등학교 한국사, 북의 고등중학교 조선력사와 혁명력사 등 역사 교과서의 서술변화를 비교, 검토했다.


도지인 통일인문학연구단 교수는 '1960년대 중국의 부상과 한국의 통일 안보정책 논의'에서 중국 중심의 국제정세 다극화로 인해 한국 반공주의의 성격 및 대상이 본질적으로 변화했던 1960년대 정치지형을 분석했다. 1964년 중국 핵실험의 영향으로 촉발된 외교통일안보 정책의 재검토에서 중요한 논의 대상이었던 한일외교안보협력과 한일회담의 조기타결, 두 개의 한국관(Two Koreas)의 대두를 외교적 신축성, 중국의 부상으로 제기된 북한 및 외교안보 연구의 제도화 등을 분석해 남북의 변화하는 친선과 적대의 대외관계(동맹관)를 중심으로 각 체제의 외교·안보적 이해관계와 상호대치의 구조 및 쟁점을 분석해 남북의 정치적 합리성에 대한 자기 이해 방식을 탐색했다.


전영선 통일인문학 연구단 교수는 '예술교과서를 통해 본 '주체문화' 규범화'를 주제로 북한의 중학교 교과서, 교수지침서, 대학의 예술 교재 등을 분석해 쟁점사항에 대한 지성사적 탐색을 통해 탈분단의 역사문화 지형을 그리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