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단알림

연구단알림

언론보도

[정보]북한 브리핑: 연초 마지막 중요행사에서 열받은 김정은

조회수 279 등록일 2021.05.03 link 복사

북한이 연초에 중요 회의 3개를 연달아 개최한 이유는 뭘까

 

북한은 지난 1월부터 어느 때보다 바쁜 정치 일정을 보내고 있다. 

 

1월에 ‘조선로동당 제8차 당대회’에 이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4차회의’를 열었고, 2월 초에 또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열렸다. 이제 당분간은 큰 대회가 없을 것이다.

 

왜 이렇게 많은 회의가 연초부터 연달아 열리는 걸까? 

 

올해 연초에 유난히 많은 대회가 잇달아 열리는 것은 북한 정치의 구조 때문이다. 

 

8차 당대회 1번째.jpg

 

당대회가 출발이다. 북한의 정치구조는 집권당에서 지도자를 선출하는 내각제에 가깝다. 5년마다 열리는 당대회는 우리의 대선처럼 북한 유일의 집권당인 노동당의 대표를 선출한다. 

 

다음 순서는 실제로 일할 행정 부서의 사람을 새로 임명해야 한다. 우리도 대선이 끝나면 바로 청와대 비서실을 비롯하여 각 부처의 장관, 정보기관, 검찰 기관의 수장을 임명하듯이 각 부처의 일을 집행하여 이끌어 나갈 내각 성원(우리의 행정부처 장관)을 비롯하여, 입법부를 제외한 사법, 감찰기관, 공안기관, 각 도급 책임비서, 주요 기관의 장을 새로 구성해야 한다. 

 

내각 성원을 비롯하여, 주요 기관의 장은 노동당의 추천을 받아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는 최고인민회의에서 승인을 받아 임명한다. 

 

실제로 북한은 8차 당대회가 끝나고 곧바로 최고인민회의를 열어 당에서 추천한 인사들을 승인하였다. 여기서 당 지도부와 행정 부처인 내각의 상(相)을 비롯한 주요 기관, 각 도의 책임비서들이 임명된다. 

 

이제 각 부처의 수장은 내부의 인사를 단행하여 당대회의 결정을 집행할 새로운 체제로의 세팅을 완료한다. 

 

이렇게 당대회→최고인민회의까지 진행이 되면, 다음 순서로 전원회의가 진행된다.

 

 

연초 중요 회의의 마무리 투수, 전원회의

 

당 전원회의.jpg

▲당 전원회의 / 이미지 출처-<노동신문>

 

‘전원회의’는 ‘전원’이 참가하는 회의이다. 올해 연초의 마지막 중요 행사로 지난 2월 8일에 개최된 전원회의의 공식 명칭은 ‘조선로동당 제8기 제2차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이다. 따라서 전원회의는 ‘중앙위원회 위원’ 전원이 참가한다는 뜻이다. 

 

중앙위원회 위원은 당대회를 통해서 선출되기 때문에, 당대회 차수와 전원회의의 기수는 일치한다. 그리하여 8차 당대회에 이어 열린 전원회의는 제8기 전원회의가 된다.

 

2월 초에 큰 회의 일정이 마무리되며 열렸던 전원회의는 2차이다. 1차 전원회의는 8차 당대회에서 중앙위원회 위원을 선출하고 곧바로 열려 당대회 기간 도중 진행되었다. 1차 전원회의에선 8차 당대회 결정문 초안을 작성하였다. 

 

전원회의 참석 범위는 다음과 같다. 

 

①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과 후보위원 

②조선로동당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의 부부장 

③행정부의 당 행정 책임일군 

④중앙기관의 당 행정책임일군 

⑤도급지도적 책임일군 

⑥시군당책임비서 등 

 

그리고 주요 공장, 기업소의 당행정책임일꾼들이 화상회의로 참석하였다. 

 

 

전원회의 일정은 어땠나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는 지난 2월 8일부터 시작해 4일 동안 열렸다. 전원회의는 김정은을 필두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들이 주석단 다섯 자리를 차지한다. 이 5인이 당서열 1~5위이다. 

 

앉아있는 5명.PNG

▲정치국 상무위원 5명. 왼쪽부터 순서대로 리병철, 조용원, 김정은, 최룡해, 김덕훈 

 

일정은 이랬다.

 

1일 차: 개막식 열림. 안건 채택.

2일 차: 군수 부문, 대남 부문, 대외 부분에 대한 의제 토론.